등짐 > 수기

본문 바로가기

수기
HOME   >  열린마당   >   수기  

수기

등짐
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문홍곤 작성일2018.12.06 조회9회 댓글0건

본문

금릉1-8 방면 보정 문홍곤


 

어리석게도 저는
당신이 돌아보지 않는 것을
원망합니다.
제가 당신의 등에 매달린 등짐인 줄 모르면서요.

 

 

어리석게도 저는
당신이 저와 짐을 나누지 않는 것을
원망합니다.
제가 감당할 수 없는 등짐인 줄 모르면서요.

 

 

어리석게도 저는
당신이 누워 눈을 감고 깨지않는 것을
원망합니다.
당신이 등을 대고 누운 그 땅이
우리의 등짐인 줄 모르면서요.

 

 

어리석게도 저는
당신을 원망합니다.
당신을 등짐이
저의 큰 등짐인줄 모르면서요.

 

 <대순회보> 213호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(12616)경기도 여주시 강천면 강천로 882     전화 : 031-882-3460 (교무부)     팩스 : 031-887-9345
Copyright ⓒ 2016 DAESOONJINRIHOE. All rights reserved.